오늘은 서초구립양재도서관 휴관일입니다.


주 메뉴


걱정이 너무 많아
걱정이 너무 많아
  • 저        자 : 김영진
  • 출  판  사 : 길벗어린이
  • 출판년도 : 2020년
  • 등록번호 : YCM15249
  • 청구기호 : P813.8 김64ㄱ v.12
  • 자  료  실 : 1층 키즈나래
  • 가        격 : 13,000

줄거리

책을 읽고 그린이와 준혁이의 현실적인 고민을 엿볼 수 있었던 것처럼, 나와 가까운 가족과 친구들의 걱정은 무엇일지에도 관심을 가져 보세요. 그린이의 속마음이 담긴 『걱정이 너무 많아』는 독자들에게 힘찬 격려와 따뜻한 감동을 줄 것입니다.

서평정보

“누구에게나 걱정은 있단다. 걱정은 나쁜 게 아니야.”
우리는 하루에도 수십 번씩 걱정하며 살아갑니다. 아이들도 예외는 아닙니다. 걱정쟁이 그린이는 같은 실수를 또 하게 될까 봐 아침마다 “바지에 구멍 났나 다시 확인해 줘.”, “휴대폰 안 가져가면 안 돼? 또 잃어버리면 어떡해.”라며 발을 동동거립니다. 어른들 눈에 사소하고 쓸데없어 보이는 것도 아직 많은 것이 서툴고 어려운 아이들에겐 푹푹 한숨을 불러일으키고, 잠을 설치게 하는 걱정거리입니다.
걱정은 이처럼 마음을 힘들게 하지만 걱정이 항상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준혁이에게 큰 소리로 화를 낸 다음 그린이가 ‘준혁이한테 너무했나. 어떡하지….’라고 걱정하지 않고 자신의 행동을 돌아보지 않았다면 준혁이에게 진심으로 사과하지 못했을 것이고, 어쩌면 다시 친하게 지내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린이를 걱정하는 할머니의 마음도 마찬가지입니다. 할머니는 잠도 제대로 못 잘 정도로 걱정이 많은 그린이가 안쓰러워 결국 그린이를 보기 위해 먼 길을 달려왔습니다. 이처럼 누군가를 걱정하는 마음은 그 사람을 향한 관심이며 사랑하는 마음이기도 합니다.
적당한 걱정과 불안, 그리고 그로 인한 노력은 스스로를 성장시키는 힘이 되어 주기도 합니다. 중요한 결정일수록 오래 두고 고민하는 게 좋고, 더 잘하고 싶어서 자신을 다그치고 노력한 대가가 좋은 결과로 이어진다면 그 성취감은 두 배가 됩니다. 이처럼 나를 성장시키고 발전시키는 걱정이 있는 반면에, 지나친 염려 때문에 종일 마음을 졸이고 행동을 주저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휴대폰 또 잃어버리면 어떡해.”, “학교 화장실에 갔다가 나한테 냄새난다고 애들이 놀리면 어떡해.”라며 걱정하고 머뭇거리는 그린이처럼 말이에요. 매사에 주의하고 신중하게 생각하는 것은 좋은 습관이지만 지나친 걱정은 오히려 긍정적인 생각과 자신 있는 행동을 방해하는 독이 됩니다. 다행히 할머니가 걱정 덜어내는 방법을 알려 주셔서 그린이는 생각과 행동을 바꾸게 되었습니다. 할머니가 알려 주신 방법은 과연 무엇일까요?
실제로 걱정은 금방 사라지거나 쉽게 해결되지 않습니다. 설사 해결된다 해도 금세 다른 걱정이 찾아와 새로운 고민을 또 하게 만듭니다. 그린이가 그랬듯이 ‘걱정’을 까다로운 친구라고 생각하고 조금 거리를 두며 살아가는 건 어떨까요? 이 책을 읽으며 걱정에 대해 부모님과 이야기 나누어 봅시다.
<교보문고 유아 주간베스트(2020.10.31. 기준 4위) ※ 출처 : 출판사 서평 참고>
2020.11.12
TOP
모바일회원증
회원가입 도서관 안내 자료검색 독서·문화 프로그램 도서관 서비스 열린마당 나만의 도서관